바로가기 목록

KREI 논단

KREI 논단 상세보기 - 제목, 기고자, 내용, 파일, 게시일 정보 제공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생산 및 출하 관리
7935
기고자 김경필

KREI 논단 [2007-03-02]

연구원 홈페이지 기고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생산 및 출하 관리

김경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
 

 지구촌 곳곳에서 기상이변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비교적 온화한 겨울날씨를 보이는 영국에서 이상 한파가 몰아치고 폭설이 내리는가 하면, 아마존 강 유역에서는 엘리뇨 현상이 몰고 온 폭우로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하고 가축 및 농작물도 큰 피해를 보았다고 한다.


국내에서는 청주 지역의 지난 1월 평균기온이 평년에 비해 3.8℃, 2월에는 4.5℃나 높았으며, 지난 겨울 기습한파나 대설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는 기상청 예측과는 달리 따뜻한 겨울날씨를 보였다. 겨울만 되면 폭설로 고생했던 울릉도는 70년 만에 가장 눈이 적게 내려 결국 눈꽃축제가 취소되기도 했다.


따뜻한 날씨로 인하여 국내 농산물 생산과 유통에도 예년과 다른 모습들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이른 봄에 출하 예정인 시금치와 봄동은 벌써 웃자라 상품성이 떨어지고 있으며 제주의 월동무는 비대가 빨라져 출하가 작년보다 20일 정도 일찍 종료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딸기는 지난 가을과 최근의 따뜻한 날씨 영향이 겹쳐 수확 및 출하시기에 공백이 생기거나 특정 시기에 집중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또한, 휴면기간이 충분하지 못해 비대작용만 활발히 이루어져 과육이 단단하지 않고, 당도 증진도 원활하지 않아 품질이 떨어질 가능성도 높아졌다.


또한 따뜻한 날씨가 지속되어 봄꽃 개화시기가 빨라짐에 따라 과실류들의 개화시기도 전반적으로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병충해 발생시기도 빨라지고 발생 횟수도 빈번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예측이 번번히 빗나가 항의가 거셀 정도로 기상예측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기상의 영향을 많이 받는 농작물의 생산과 출하 관리의 어려움도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농가 생산 및 소득의 안정화를 위해서는 기후 변화로 인한 피해를 가급적 줄일 수 있도록 생산 및 관리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우선 농작물 수확 및 출하시기가 빨라지는 추세에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 채소류는 일단 품질을 유지하면서 수급을 안정화시키는 방향으로 수확시기를 가능한 한 조절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저장물량과 신규물량 출하시기가 겹쳐 홍수 출하될 가능성이 있는 품목은 저장물량 비율을 조절하여 출하시기를 분산시키는 것이 가격과 소득을 안정시킬 수 있는 길이다.


과채류는 지난 겨울 휴면기간을 확보하지 못해 대체로 품질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은 여건이다. 당도 증진이 부진한 경우 더욱 많은 일조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고 적정 온도 유지를 위한 환기 및 통풍 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할 것이다. 또한 딸기 등의 과채류는 육질이 연한 품질 특성상 수확과 상품화 과정에서 상처를 입거나 따뜻한 날씨로 인하여 유통 과정 중에 부패과가 발생할 가능성도 크다. 품질 및 상품성 하락으로 인한 손해를 줄이기 위해 수확, 선별, 포장, 출하 과정에 더욱 세심하고 엄격한 손길과 노력이 요구된다. 조금이라도 흠집이 있거나 물러터질 기미를 보이는 과는 과감히 선별 과정에서 제외시켜야 상등품 비율을 높이고 판매단계에서도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과수 재배 농가는 일단 병충해를 줄이기 위해 방제약제 및 방제시기 선택에 주의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역 농업기술센터 전문가와 협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그리고 올해 과실류들은 예년보다 일찍 개화가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개화 이후 및 착과 단계에서 꽃샘추위나 저온 및 서리피해를 받을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 특히 상습적인 이상저온 및 서리피해 지역 중심으로 저온 및 서리피해에 미리 대비할 수 있는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또한, 기상 피해 이후에도 착과수를 원하는 만큼 유지할 수 있도록 적과를 단계적으로 수행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기상의 급격한 변화 예측 정보가 농가들에게 신속히 전달되어 농가가 비상조치를 취할 수 있는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개선되어야 한다. 농가와 농업기술센터의 상시 긴밀한 공조 체계 유지는 기상 변화에 대처하는 노력의 효과를 배가시킬 것이다.

 


파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