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주요컨텐츠

세계 농업 브리핑 

제4유형
세계 농업 브리핑 상세보기 - 제목, 내용, 게시일 정보 제공
파라과이, 심각한 가뭄으로 대두 예상 생산량 큰 폭 감소 전망
162


원문작성일: 2022. 01. 14.
원문작성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신흥지역정보 종합지식포탈



파라과이 농축산부가 주요 수출품인 대두의 2022년 생산량이 기존 전망 대비 최대 40%까지 감소할 수 있다고 언급함. 파라과이는 당초 약 1,000만 톤의 대두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농축산부는 이번에 대두 예상 생산량을 조정하면서 생산량이 약 600~700만 톤 사이에 그칠 것으로 전망함. 농축산부는 이전까지 1헥타르당 2,840kg의 대두가 생산될 것으로 관측했으나 근래 계속되는 심각한 가뭄으로 목표 달성이 어려워졌다고 설명함. 가뭄 피해가 심각한 지역에서는 실제 대두 생산량이 예상치의 30% 정도에 머물거나, 심지어는 대두 수확이 불가능한 곳도 있음.

 

파라과이 정부는 2만 명 이상의 대두 재배 농가를 위한 비상 대책을 수립함. 이번에 예상 대두 생산량을 하향 조정하기 전에도, 농축산부는 심각한 가뭄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여 대두 농가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음. 파라과이 농축산부는 대두 농가 피해 지원을 위해 20221/4분기 소득세를 감면하는 한편, 빚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하여 국영 은행을 통한 채무 재조정도 시행할 계획임. 농축산부는 약 2만 가구 이상의 소규모 대두 재배 농가가 이러한 피해 지원 정책의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함.

 

대두는 파라과이의 주요 수출품 중 하나이기에, 대두 생산량은 파라과이 정부의 중요 관심 사항이며, 대두 오일시드(oil seed) 수출액 기준으로 전 세계 4위를 차지함. 이처럼 대두가 파라과이의 핵심 수출품인 만큼 대두 재배는 파라과이 재배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음. 실제로, 이번에 대두 생산량을 하향 조정한 농축산부는 대두 재배가 줄어들었던 해에는 파라과이의 GDP도 부진했다며 대두 재배와 GDP 사이에 높은 상관관계가 있다고 언급함.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