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KREI 논단

KREI 논단 상세보기 - 제목, 기고자, 내용, 파일, 게시일 정보 제공
소비자에게 쉽게 다가서는 친환경농산물 되어야
9512
기고자 김창길

소비자에게 쉽게 다가서는 친환경농산물 되어야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연구위원)

 

 전세계적으로 소비자의 생활양식이 점차 건강과 환경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이에 따라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관심과 소비가 날로 증가하고 있다. 미국, 유럽, 일본 등 주요국에서는 1990년대 초반부터 안전한 먹거리와 환경보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가하면서 유기농산물 소비량이 매년 20% 이상으로 빠르게 증가하였다. 우리나라의 농산물 소비패턴도 소득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양에서 질 중심으로 바뀌고 있고, 안전한 고급농산물의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수요는 2000년 이후 매년 70% 이상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친환경농산물의 시장규모는 전체 농산물시장의 3% 내외로 틈새시장에 불과한 실정이다.

 

최근 친환경농산물 시장은 급격한 공급물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경기위축에 따른 소비 증가세 둔화, 높은 가격수준, 생산·유통단계에서의 신뢰도 문제, 구매 접근성의 제약 등으로 수요가 특정 소비계층에 한정됨으로써 재고가 쌓이거나 적절한 값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친환경농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친환경농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한 적절한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소비자 구매행태 조사결과 친환경농산물 구입시 애로사항은 가격이 비싸고, 생산·유통과정에서 신뢰성이 저하되며, 원하는 품목이나 포장단위가 없거나 적당한 구입처를 찾기 어렵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은 친환경농산물의 가치를 인정하여 채소류의 경우 인증단계에 따라 일반 농산물의 30~70% 정도 더 높은 가격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현재 친환경농산물 소비계층은 전체 가구의 4% 정도인 약 60만가구로 추정되고 있으며, 친환경농산물 비구입자 중에서도 약 70%는 여건이 된다면 친환경농산물을 구입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구매 접근성과 신뢰성이 확보되고, 가격 프리미엄이 평균 25% 정도 내려갈 경우 구입의향 계층은 전체 가구의 19% 정도인 약 285만 가구로 늘어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되어 친환경농산물의 잠재 고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유기농업의 선진국인 오스트리아는 정부의 소비자 지향적인 유기농업 육성정책에 힘입어 유기농업이 단기간에 전체농업의 13% 정도로 확대되었다. 이 처럼 유기농업이 급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주식인 우유의 경우 소비자들의 유기농산물에 대한 소비 확산을 위해 가격프리미엄을 20% 정도 유지한 것이 주요 요인이다. 또한 단기간의 소비확산을 위해 학교·병원·군대 등 대규모 급식처에서 유기농산물을 급식자재로 활용토록 하며, 안전성에 대한 신뢰도 확보를 위해 국제기준보다 엄격한 생산기준을 적용한 점 등을 들 수 있다.

 

우리나라도 친환경농산물의 소비계층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소비자들이 친환경농산물에 쉽게 다가설 수 있도록 가격 프리미엄을 낮추는 것이 필요하다. 대량급식처의 친환경농산물 급식자재 사용을 장려하며, 신뢰도 제고를 위한 인증 관리시스템을 확실하게 구축해야 한다. 이밖에도 소비자에 대한 교육·홍보의 강화,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포장단위 판매와 대형할인점 및 전문매장의 친환경농산물 판매코너 설치 확대 등 소비자에게 좀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정책을 개발해야 할 것이다.

파일

맨위로